[김천섭칼럼] 지킴이 선생님께 간식 빵을 주신 학부모님 감사합니다

김천섭 | 입력 : 2023/12/06 [07:40]

[김천섭칼럼] 지킴이 선생님께 간식 빵을 주신 학부모님 감사합니다

 

11월 중순 어느날 아침일찍 학생들의 교통 정리를 하고 사무실에 들어와 커피포트에 물을 끓이고 있었다. 그날 따라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옷을 따뜻하게 입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열심히 차량통제를 했다.

 

 

 

똑! 똑! 똑! 하면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누구세요? 하고 문을 열었다.

 

어느 학부모 어머니께서 춥고 힘드신데 간식이라도 하라면서 제과점에서 정성껏 만든 롤케익빵을 주시고 가셨습니다. 극구 사양을 했지만 놓고 가셨다.

 

학부형 어머니가 타고온 번호판을 보았다. 벤츠외제차량을 몰고 오셨는데 학교로 차량 진입을 하려고 해서 안된다고 했던 생각이 난다.

 

왜 학교 진입을 못하게 하는지를 자세히 말씀드린 적이 있다. 그랬더니 아~아 고맙습니다. 하면서 갔던 생각이 난다.

 

아뭏튼 지킴이 선생님들에게 무엇인가를 생각했다는 마음이 너무 고마웠다. 이 세상은 좋은 사람도 있고 나쁜 사람도 있다. 그러나 좋은 사람이 더 조금 많기 때문에 이 사회가 굴러간다고 생각한다.

 

학교장부터 학생에 이르기 까지 지킴이 선생님들게 인사를 하는 사람은 몇명 이나 될까?

 

아침에 인사받기 위해 교문에 서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교사에서 학생에 이르기 까지~ 교사들은 차안에서 목례로 한다. 어떤 교사분은 물을 열고 인사 한다.

 

어떤 학생은 저 멀리서 부터 깍듯이 인사를 한다. 어떤 학생은 눈만 멀뚱 거리고 인사를 안한다.

 

이것은 가정 교육의 차이라는 것을 나는 알았다.

 

부모가 인사를 잘하는 부모는 자녀 들도 인사를 잘한다. 논에 있는 벼는 농부의 발자욱 소리를 듣고 자란다고 하듯, 자식은 부모의 등을 보고 자란다고 했다.

 

학교 교육보다 우선해야 되는 것이 가정교육이다. 보잘것 없는 지킴이 선생님이라고, 아니 아저씨, 경비 라고 무시하는 이세상에 그래도 지킴이 선생님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가진 분들이 있어 우리는 행복해 했다.

 

세상이 나를 보고 웃고 나는 세상을 보고 웃을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한다.

 

오늘도 건강하게 정문에서 학생들 안전한 등교를 위해 노력하시는 지킴이 선생님 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사랑합니다.

 

 


                                       

 [대전 제일고등학교 배움터지킴이 여준 김 천 섭 ]

  

☞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진실을 말하는 사람은 진실한 사람을 만날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