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사람] (666) 화가, 교수, 작가, 파워 블로거로 종횡 무진하는 한국 뷰티정책 연구학회 회장 남인우

김명수기자 | 입력 : 2020/12/07 [13:48]

[클릭이사람] (666) 화가, 교수, 작가, 파워 블로거로 종횡 무진하는 한국 뷰티정책 연구학회 회장 남인우

 

화가. 교수. 작가. 학생. 회장. 파워 블로거. 명예박사. 이토록 많은 신분을 지닌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가 있다. 한국 뷰티정책 연구학회 남인우 회장이다. 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남인우 회장을 인터뷰했다.  

 

 

1981년생인 남인우 회장은 초등학교(1991)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여 현재 손그림 500, AI그림 100점 총 600점의 그림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다.

공군 부사관으로 74개월 복무했으며 베스트셀러 포함 40여 권의 책을 쓴 저자이자, 60여개의 각종 자격증을 취득한 만능 맥가이버 같은 인물이다.

신진 과학기술고등학교, 명지전문대 토목과, 극동대, 원광디지털대학교 한방예술미용학과를 거쳤으며 현재 서울 사이버 휴먼디자인 특수대학원 사회복지 전공 석사과정 재학중이다.

국제 뷰티 EXPO 기능대회 심사위원장직도 맡고 있다. 국제 기능대회는 한국뷰티총연합회 주최로 매년 상, 하반기 개최하며 헤어, 메이크업, 네일아트, 피부미용, 체형관리 등 7개 부문 8개국, 900개 학교, 1만 명이 참여하는 행사다.

 

▲ 12월 5일 도전한국인본부(대표 조영관) 주최 대한민국명품명인 인증 시상식에서 (UN PEACE UNIVERSITY) 명예박사로 특별상을 받은  남인우(중앙) 한국 뷰티정책 연구학회회장이  기념촬영을 위해  조영관(왼쪽) 대표와 포즈를 취하고있다.  

 

한국 미용직업 전문학교의 정교수로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교수이면서 학생이기도 하다. 바쁜 일정에도 현재 서울 사이버 휴먼디자인 특수대학원 사회복지 전공 석사과정 재학 중이다. 그가 하는 일을 일일이 열거하자면 열손가락으로도 부족하다.

화가는 그림으로 말한다. 손그림과 AI그림을 병행해온 그는 네이버 포털 갤러리 작품수상 횟수가 총 117, 저작권 등록 작품 수가 586개에 이를 정도로 내공이 깊다. AI그림은 2018년부터 해왔다. 이 분야 선두주자다.

또한 '기업형 맞춤 자기소개서 쓰기', '자기소개서의 정석을 밝히다', '셰익스피어의 말괄량이 길들이기'40권의 책을 출판하였다.

20187월 자기소개서 인기순위 (네이버, 교보문고, Yes24 ) 1위에 이어, 20189월 자기소개서 알라딘 서점, 전체 베스트셀러에 오를 정도로 저자로써도 탄탄한 입지를 굳혔다.

국제뷰티기능대회 심사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남인우 회장은 올해 2차례 행사를 끝내고 앞으로 다가올 내년 3, 8월 국제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그림과 인터넷마케팅을 20년 넘게 해온 전공을 노하우로 그는 개인블로그를 운영하며 네이버와 다음에서 파워블로거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 김명수 인물인터뷰전문기자와 함께 포즈를 취한 남인우(왼쪽) 한국 뷰티정책 연구학회 회장.     ©

  

사업수완도 뛰어나다. 두피케어브랜드 닥터포헤어 서울 가양역점 지점장으로 (20169~ 20199) 3년간 근무하며 CEO로서도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하는 일이 이렇게 많은데 어떻게 감당할까? 그 비결이 궁금해서 그에게 묻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의 대답을 듣고 나서야 궁금증이 풀렸다.

장소와 시간 불문하고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밤낮없이 실행에 옮긴다. 잠자는 시간이 따로 없다.

앞으로의 계획을 물었다. 1년 남은 사이버대학원 석사과정 끝내고 내친김에 박사학위까지 취득하겠다고 한다.

남인우 회장은 125일 서울 노작가의 아지트에서 개최한 도전한국인본부(대표 조영관) 주최 대한민국명품명인 인증 시상식에서 (UN PEACE UNIVERSITY) 명예박사로 특별상을 받았다.

 

<김명수/인물인터뷰전문기자 people365@naver.com> 

 

2020년 12월7일 13시48분.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 이 기사는 챌린지뉴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challengenews.co.kr/277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