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엿보기] (516) 이태원 참사 1주기 단상

김명수기자 | 입력 : 2023/11/01 [15:19]

[세상엿보기] (516) 이태원 참사 1주기 단상

 

이태원참사 1주기를 맞았지만 국가 행정 안전불감증은 아직도 여전하다.

 

 

▲ 이태원 참사 1주기 시민 추모행사     ©

 

 

2023년 10월 29일 이태원 참사 1주기를 맞아 서울광장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1주기 시민 추모대회가 열렸다.

 

사건 발생 1년이 지난 지금 무엇이 달라지고 개선됐을까?

 

159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태원 참사는 축제준비 미비와 안전불감증이 빚은 인재다. 국가는 사후처리도 미흡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1주기 시민 추모대회에서 행정부는 유족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이태원 참사는 국가 재난이다. 단체로 국민 100명 이상이 한자리 한공간에서 숨진건 국가안전의 문제다. 국가는 치안과 안전 질서유지의 책임이 있다. 경제선진국에 걸맞지 않게 정치후진국도 모자라 국가가 국민의 치안과 안전을 받쳐주지 못한다면 국가의 수치다.

 

개인의 사견을 덧붙이자면 대통령이 시민추모 현장에 와서 유족들의 아픈 마음을 헤아렸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예기치 못한 대참사로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찢어질까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국가 안전 대책에는 여야가 없다. 여야가 힘을 모아 하루빨리 이태원 대참사의 진상규명이 이루어지기를 촉구한다.

 

도움의 손길을 받지 못한채 이태원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실의에 빠진 유가족들을 위해 위로의 기도를 올린다.

 

경제선진국이라 자처하는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러한 후진국형 대참사가 재발되지 말아야 한다.

 

2023년 11월1일.

 

<김명수/인물전문기자 people365@naver.com>

 

☞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