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섭칼럼] 6월은 호국보훈의 달! 호국 영웅들을 잊지 말아야

- 호국영령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 해야 -

김천섭 | 입력 : 2022/06/05 [16:56]

[김천섭 칼럼] 6월은 호국보훈의 달! 호국 영웅들을 잊지 말아야

 

 

신록의 계절 6월의 푸르름과 함께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였다. 66현충일과 동족상잔의 6·25전쟁이 있는 달이기도 하다. 올해로 66회를 맞이하는현충일은 호국영령들을 추모하고 넋을 기리기 위해 기념일로 제정추모하고 있다.

 

▲ 대전 제일고등학교 배움터 지킴이 余峻 김 천 섭.     ©

 

호국보훈의 달 6,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내 목숨 아낌없이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기원하면서 보훈 가족들께 심심한 위로를 드리고자 한다.

 

그동안 현충일은 뜻하지 않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충일 행사가 축소 내지는 모든행사가 취소되는 아쉬움도 있었으나, 올해는국립서울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주관 중앙 추념식과 국립대전현충원 등 전국 17·도 및 226개 시··구 자치단체에서는 지방 추념식과 각종 기념 행사가 동시에 열릴 예정이다

 

올해로 분단 77년 이자 6.25 전쟁이 발발한 지 72주년이 되는 해이다.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사건, 서해교전 등 아직도 끝나지 않은 전쟁의 위협 속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무력도발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 우리 국가의 안보 현실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국민의 안보의식도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우리들 주변에는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평생을 바치신 독립유공자국토수호와 국민을 위해 상이를 입고 고통을 겪고 있거나 소중한 가족을 잃은 호국유공자 등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보훈 가족이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음에 항상 감사함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우리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이하여 온 국민의 참여와 관심으로 그분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잊지 않는 것이리라 생각한다어려웠던 과거의 역사를 망각하거나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대한 명예와 예우를 소홀히 해서는 절대 안 될 것이다.

 

아울러 우리 대전지역은 호국영령들이 안장된 국립현충원이 있는 충절의 고장이다. 전후세대의 후손들에게 오늘날 대한민국은 국가유공자와 UN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헌신과 희생 위에 존재하고 있음을 기억하고 그들의 정신을 기리고 경건한 자세로 나라를 사랑하는 감사의 마음을 가져보는 6월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전제일고등학교 배움터 지킴이 여준 김 천 섭]

  

☞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진실을 말하는 사람은 진실한 사람을 만날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