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의 하루한마디] (22) 마음의 부자

김명수기자 | 입력 : 2021/01/05 [09:59]

[김명수의 하루한마디] (22) 마음의 부자 

 

 

나는 물질이 풍요롭지 못하다. 항상 쪼들리며 산다. 그런데도 나는 부자다. 가진 게 너무 많다. 나는 사람부자다. 국내외를 돌아다니면서 1000명이 넘는 사람을 인터뷰했다.

나는 시간 부자다. 은퇴세대로 남는 시간이 많다.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언제라도 떠날 수 있다.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맘대로 할 수 있어서 좋다.

대신 내가 감당할 수 있을 만큼만 한다. 목표를 이루지 못해도 상관없다. 도전하는 자체로 만족한다. 나는 마음의 부자다. 서두를 이유가 없으니 조급하지 않고 여유가 있다.

나는 나다.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도 않고, 남들을 의식하지도 않는다. 천하 재벌이 내 주변에 우굴 거려도 전혀 부럽지 않은 이유다.

 

<김명수/인물인터뷰전문기자 people365@naver.com>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346번~

 

 

* 이 기사는 챌린지뉴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challengenews.co.kr/2866)

봉은희 21/01/05 [12:28] 수정 삭제  
  진정 부자이십니다. 김명수 만년기자님의 은퇴후 생애, 귀감이 됩니다. Bravo your lif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