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얼굴] 코로나 피해복구 후원 동참한 대구의 기부천사 박언휘 종합내과원장

김명수기자 | 입력 : 2020/03/10 [21:18]

[희망의 얼굴] 코로나 피해복구 후원 동참한 대구의 기부천사 박언휘 종합내과원장

 

대구의 슈바이처, 기부천사로 불리는 박언휘 종합내과 원장은 코로나19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한 후원릴레이에 앞장서 동참했다.

 

 

박원휘 원장은 지난 224일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 지역에 방역, 의료용품이 부족하여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피해복구를 위해 써달라며 사랑의 열매를 통해 대구 수성구 희망나눔팀에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박언휘 원장은 대구에서 박언휘 종합내과를 운영하며 봉사와 나눔의 삶을 살아왔다. 해마다 억대 독감백신을 기부하고 장애인 의료봉사에도 앞장서왔다. 그동안 대구, 경북 노인 복지시설에 기부한 독감백신만 20억원대에 이른다.

울릉도 출신으로 고향 후배들을 위해 매년 장학금을 전달하고 통 큰 기부를 해올 정도로 고향 사랑도 남다르다.

지난 2016년에는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세계최초로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약 봉지 식별 점자 스티커를 개발한 장본인으로 시각장애인들에게 수호천사 같은 사람이다. 박언휘 원장은 2018년에 큰바위얼굴상을 수상했다.

 

<김명수/인물인터뷰전문기자 people365@naver.com>

 

* 이 기사는 챌린지뉴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challengenews.co.kr/2326)

 

 * '희망의 얼굴' 시리즈는 김명수 인물인터뷰전문기자와 조영관 챌린지뉴스 발행인이 공동으로 연재하는 코너입니다.   

 

인물뉴스닷컴 홈으로 바로가기     클릭이사람 명단 1~345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