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는 빈병이 즉시 돈이 된다

조은비기자 | 입력 : 2019/04/06 [08:44]

안녕하세요!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교에서 교환 학생 생활 중인 꿀벌입니다 . 독일에서는 다 마신 음료수병을 꼭 가방에 넣어 다시 집에 가져갑니다. 그 이유는 바로 독일의 공병 수거 제도 '판트(Pfand) 시스템' 때문입니다. 알면 알수록 재미있는 판트와 독일의 생생한 마트 이야기를 동영상으로 소개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