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인물] (195) 사랑의 집배원 김용남 가수

인물뉴스닷컴 | 입력 : 2019/02/03 [15:02]

[오늘의 인물] (195) 사랑의 집배원 김용남 가수

 

간다 간다 나는 간다 사랑을 전하러~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한결같이 우편물을 배달하는 집배원의 자부심이 듬뿍 담긴 노래 사랑의 집배원가사중 한토막이다. 이 노래를 부르는 가수 또한 집배원 김용남씨다.

 

 

20191월 친절 집배원으로 선정될 정도로 선행도 금메달 감이다. 자식과 떨어져 사는 독거노인이나 노부부에게는 손발이 되어준다. 그를 칭찬하는 한 시민의 글이 잔잔한 감동을 준다.

거동이 불편한 저희 아버지께서 우편물을 받으려다가 넘어져서 일어날 수가 없었습니다. 명절이라 배달물량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저희 아버지를 방까지 부축하시고 말벗이 되어주셨습니다. 손목 골절을 입으신 어머니를 보시고는 앞으로 우편물은 직접 안방까지 갖다 드리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고생하시는 집배원님께 감사의 표시를 전하는 저의 마음이 닿아서 작으나마 웃음꽃 피셨으면 좋겠습니다.

 

<김명수/인물인터뷰전문기자>

 

* 이 기사는 챌린지뉴스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challengenews.co.kr/141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