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생수 가격이 기가막혀

순수 물값은 20원…유통마진 최대 65% 폭리

이승재기자 | 입력 : 2009/06/17 [04:54]
최근 더워지는 날씨와 웰빙의 바람을 타고 생수판매가 급속하게 번지고 있다.그러나 편의점에서판매하는 생수의 경우 유통마진이 최대65%에 달하는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반면 생수한병에 실제로 들어가는 물값은 전체의 3% 수준인 20원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때문에 생수의 경우 제조원가에 비해 유통마진이 너무 과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예를 들어 편의점 판매가격이 750원인 N사의 삼다수(500ml)는 생수업체가 유통업체에 납품하는가격이 275원선에 불과 하다 475원의 차익은 유통업체  몫인 샘이다.
또한 판매가 700원인 L사의 아이시스(500ml)도 납품가는 275원이다.
 
이제품들의 편의점 마진은 1.7배에 달하며 마진율은 60%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엄청난 판매마진을 보고있는 가운데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에서 생수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일상적으로 먹기위해 사는것이 아니라 필요한때마다 구입하는사례가 많아 권장소비자가로 판매한다"고 설명했다.또 이 관계자는 "편의점은 임차료나 인건비 등 비용이 높은 구조라서 다른업태보다 불가피하게 가격이 비싸다"고 덧붙였다.
 
실상 편의점에서는 생수의 매출비중이 적지 않다.
협회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전체 음료중 생수의 비중은 10%내외에 달한다.
이는 작년 기준으로  생수판매 비율이 높아져  다른 품목에 대비해 몇단계씩 상승한 성적이다.
이에대해 생수 제조업계 관계자는"유통업체에서 납품가격은 무조건 낮추라고 요구하면서도 실상 소비자 판매가는 낮추지 않고 있다"며 "국민음료수인 생수는 제조원가에 비해 터무니없인 높은 유통마진이 문제"라며불만을 털어 놨다.
 
또한 "이때문에 소비자들에게는 비싸게 팔리면서도 일부 생수 제조업체들을 제외한 상당수의 업체들이 공장유지비용조차 벌지 못하는 사례가 많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제도적인 보완이 팔요하다"고 목소리를 놓였다.
생수업계관계자는 권장소비자 판매가라는 답변에 대해"지금은 권장 소비자가격 제도 자체가 없어진 만큼 권장소비자가를 내세워 비싸게 판매한다는것은 해명이 되지 않는다"며"편의점들도 지금까지 받아온 대로 받고있는데 이처럼 마진율이 유별나게 클 경우에는 가격에 손을 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